[단독]'삼바 분식회계 수사' 특2부→특4부…'효율성' 고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정농단'부터 수사 맡은 이복현 특4부장 수사 책임자로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고의 분식회계 의혹 사건을 맡은 전담 부서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서 특수4부로 옮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이후 단행된 고위·중간간부 인사 이후 수사팀 변경 등과 관련해 효율성 등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사건을 특수4부(이복현 부장검사)에 맡길 방침이다.

애초에는 특수2부에서 송경호 현 3차장검사가 맡았었다.

검찰 관계자는 "특수2부장으로 새로 부임한 고형곤 부장검사는 기존에 삼성바이오 수사에 관여했던 분이 아니다"며 "수사가 꽤 진행된 상태고 앞으로도 이어져야 하는데 새로 부임한 부장이 맡는 것은 비효율적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삼성바이오 수사팀은 분식회계 의혹 수사도 맡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사건 공판도 담당했다"며 "공판을 담당했던 이복현 부장검사가 특4부장으로 효율성을 고려해 특4로 옮기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사건을 맡아 온 송경호 전 특수2부장검사가 사건을 총괄하는 3차장검사를 맡게 돼 똑같다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담당 부서 변경은 특수4부장검사로 보임한 이 부장검사와 무관치 않다.

이 부장검사는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때부터 삼성의 지배구조와 관련된 수사를 맡아왔기 때문이라는 이유도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장검사는 국정원 댓글 수사팀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활동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에도 참여한 그는 재판에 넘겨진 이후에도 공판을 담당해 왔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