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 올해 일본에서 또 이벤트 경기 벌인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메이웨더, 日 킥복서 나스카와 덴신에게 1라운드 TKO승 (사진=연합뉴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은퇴한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2·미국)가 연내에 일본에서 또 한 번 이벤트 경기를 벌인다.

메이웨더는 13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내 이벤트 경기는 물론 호텔업과 음식업 등을 일본에서 전개해나갈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메이웨더는 이미 일본에서 이벤트 경기를 한차례 벌였다.

지난해 12월 31일 일본 도쿄 북부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일본 킥복서 나스카와 덴신(21)과 비공식 3분 3라운드 복싱 대결을 벌여 1라운드 2분 19초 만에 TKO승을 거뒀다.

메이웨더 측은 정식 경기가 아닌 엔터테인먼트에 불과하다고 말했지만 절대로 질 수 없는 방향으로 규정을 정해갔다.

나스카와는 킥복서 출신임에도 킥을 사용할 경우 1회당 500만달러(약 56억원)의 위약금을 내야 했다.


메이웨더는 자신보다 키가 8㎝ 작고, 체중도 5㎏이 덜 나가는 나스카와를 어린애 다루듯 요리했다.

'연말 아르바이트'로 900만 달러(약 100억원)의 거금을 손에 넣은 메이웨더는 비슷한 이벤트 경기를 올해 또 한 번 벌일 계획이다.

기자회견 예정 시간보다 약 1시간 반 늦게 도착한 메이웨더는 "지난번과 같은 이벤트 경기가 올해 내에 실현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상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협상 중"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 사회를 맡은 다니가와 사다하루 전 K-1 프로듀서는 "올해 10월 또는 12월에 이벤트 경기를 할 예정"이라며 "협상 상대 중에는 일본 선수도 있고 외국인 선수도 있다. 누구나 아는 굉장히 좋은 선수"라고 소개했다.

이어 "매니 파키아오, (전 미들급 세계챔피언) 무라타 료타와 대결설이 나오지만 두 선수가 은퇴하지 않는 이상 무리"라며 "지금 후보로 꼽히는 선수는 킥복서와 격투기 선수"라고 덧붙였다.

메이웨더는 향후 아시아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그가 주목하는 것은 카지노 사업이다.

그는 "앞으로 일본을 중심으로 아시아에서 사업을 하고 싶다"며 "이를 위해 도쿄에 거주지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