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완벽하지 않아서 무대 준비 못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I.O.I)' 출신 전소미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솔로 데뷔 앨범 ‘벌스데이'(BIRTHDAY)’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전소미가 준비가 덜 된 채로 쇼케이스를 열었다.

전소미는 13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솔로 데뷔 싱글 '벌스데이'(BIRTHDAY)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를 열었다. 하지만, 신곡 무대를 선보이지 않고 뮤직비디오만 공개해 취재진의 의문을 샀다.

통상 가수들은 쇼케이스에서 신곡 무대를 선보인다. 무대를 하지 않을 경우 쇼케이스가 아닌 기자간담회나 음감회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취재진과 만난다. 전소미 측은 쇼케이스를 연다고 해놓고 당일 현장에서 무대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에 대한 물음에 전소미는 "저는 아직 완벽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오늘도 쇼케이스 끝나면 연습을 하러간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덜 준비된 모습을 보여드리면 아쉬운 무대로 남을 것 같았다. 그래서 오늘 죄송하게 무대를 준비하지 못하게 되었다"며 "열심히 준비 중이니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전소미는 "오랜 시간 (데뷔를) 기다려온 만큼, 굉장히 중요하고 길이 남아야 할 날이기에 완벽하게 준비하고 싶었다"며 "댄서 언니들과 맞춰보기도 했는데 스스로 아쉬웠다"고 거듭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자 어떤 무대를 준비 중인 거냐는 추가 질문이 나왔고, 전소미는 "지금도 안무가 계속 바뀌고 있고, 뮤직비디오 찍었을 때와 안무가 바뀐 상황"이라면서 "심지어 최근까지도 재녹음을 했다"고 답해 또 한번 의아함을 자아냈다.

그는 언제쯤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냐고 묻자 "토요일이 첫방이다. 그때까지는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