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北, 신포급 잠수함 계속 건조 중인 듯"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38노스 제공 / 38North, Planet Labs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4월 11일과 5월 5일, 그리고 지난 3일 북한 신포조선소 일대를 찍은 상업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또다른 신포급 탄도미사일 잠수함일 가능성이 있는 잠수함 건조 작업이 계속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위성사진을 보면, 신포조선소 잠수함 건조장 인근 남쪽에 위치한 하역장에서 부품과 장비가 지속적으로 이동하는 것이 그 증거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선박계류장에서도 4월 11일에는 없었던 크레인 추정 물체 12개가 일정한 간격으로 설치돼 있는 것이 5월 5일과 6월 3일 촬영분에서는 포착됐다.

38노스는 크레인 설치 자체는 미약한 시설 개선이라고 판단했고, 이들 크레인들이 경량 부품과 장비를 잠수함 해치나 바지선에 내려주는데 사용되는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위성사진을 살펴보면 신포조선소 선박계류장에는 북한이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2천톤급 신포급 탄도미사일 잠수함이 정박해 있는 것이 포착된다.

38노스는 과거 위성사진 분석을 통해 북한이 신포급 잠수함을 추가로 건조하고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