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의 높아진 주가…"아약스·레반테 등 관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강인.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한국을 결승 무대로 견인한 이강인(18·발렌시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스페인 라디오 방송 '카데나 세르'는 13일(한국시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반테가 이강인의 에이전트에게 영입에 대한 관심을 전달하면서 협상 채널을 만들었다"며 "이강인은 레반테의 파코로페즈 감독의 새로운 프로젝트에 중요한 선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강인은 U-20 월드컵에서 1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히 세네갈과 4강전에서는 1골 2도움으로 팀이 기록한 3골에 모두 관여했다.


이강인의 활약을 앞세워 정정용호는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월드컵 결승 진출을 달성했다. 우크라이나마저 꺾으면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춘다.

월드컵에서의 활약이 이강인의 주가를 더욱 드높였다.

'카데나 세르'는 "18세인 이강인은 U-20 월드컵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많은 클럽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전했다.

레반테는 출전 기회 보장이라는 조건을 앞세워 이강인 영입에 힘을 쏟는다. 이 매체는 "발렌시아의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이강인을 많은 경기에 뛰게 하고 싶지만 장담을 할 수는 없는 상태다. 레반테는 1부리그 출전 기회를 보장해주는 조건으로 이강인을 설득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네덜란드에서도 이강인을 원한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 스포츠전문 매체인 '수페르 데포르티보'는 "네덜란드의 아약스 암스테르담과 PSV 에인트호번도 이강인의 영입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에인트호번보다 아약스의 영입 의사가 더 강하다"며 "아약스는 젊은 선수들을 영입해서 길러내는 철학이 있는 팀이다. 하지만 발렌시아는 그러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적 성사여부는 미지수다. 지난 1월 발렌시아 1군 선수로 등록한 이강인은 2022년까지 계약돼 있다.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도 9천만유로(약 1,070억원)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