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학폭' 주장 네티즌, "효린 만나 공포감 느껴야 하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소속사 공식 입장 후 자신의 입장 추가 "전화로 먼저 사과하라"

걸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씨스타 출신 효린에게 과거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네티즌이 소속사가 밝힌 입장에도 "전화로 먼저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25일 한 네티즌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15년 전 효린에게 3년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이에 소속사 측은 빠르게 입장을 밝히며 "효린 본인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면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같은 사실이 보도되자 효린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한 네티즌은 다시 글을 추가하며 "15년 만에 다시 효린을 만나서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냐"면서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이 없다"고 썼다.

그러면서 "전화로 사과받고 본인 입장발표 및 반성에 대해 발표해도 충분히 본인한테 타격있다고 생각해서 SNS메시지로 사과만 받아도 넘어가려 했다"면서 "그런데 아까 다시 SNS 메시지를 보냈는데 답장을 안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먼저 연락을 취해서 전화로 사과하는 것이 맞는 거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네티즌은 "효린에게 중학교 3년 간 끊임없이 폭행을 당하며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겼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리며 최근 연예계에 폭탄이 된 학교폭력 논란을 재점화 시켰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