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하숙' 7.6%로 출발…'나영석표' 예능 또 통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차승원·유해진·배정남의 스페인 마을 하숙 준비과정
요리팀 차승원-설비팀 유해진-막내 배정남 조합

(사진=방송 캡처)
첫 방송된 tvN '스페인 하숙'이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15일 방송된 tvN '스페인 하숙'의 시청률은 평균 7.6%(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이하 동일), 최고 9.9%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하숙집을 차리기 위해 순례길에 놓인 스페인의 작은 마을 '비야 프랑카 델 비에르소'로 떠나는 차승원·유해진·배정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하숙을 한 바퀴 둘러본 뒤 다음날 메뉴로 제육덮밥과 라면을 정했다. 식사 준비를 위해 장보기에 나섰고, 차승원은 식재료들의 이름을 스페인어로 준비해왔다.


집으로 돌아온 차승원은 곧장 깍두기를 만드는데 돌입했다. 태어나 처음으로 양파와 마늘을 까본다는 배정남은 곧 능숙한 솜씨를 자랑했다. 스페인의 식재료를 가지고 눈대중만으로 차승원은 순식간에 제육볶음을 만들어냈다. '설비팀'이자 주방팀의 하청 업체를 자청한 유해진은 "주방팀에 비해 설비팀 지원이 영세하다"면서도 녹슬지 않은 실력을 뽐냈다. 식기 건조대를 만들며 가구 브랜드 '이케요'를 창업하기도.

막내 배정남은 하숙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처음으로 이들과 호흡을 맞췄다. 배정남은 이들을 위해 한국에서 미니 가습기, 안주까지 준비해왔다. 약한 체력으로 금세 방전되어 버리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스페인 하숙'을 오픈한 이들은 오랜 기다림 끝에 첫 손님을 맞이했다. 우연히 간판을 보고 들어왔다는 손님은 세 사람의 모습에 놀라면서도 한식을 먹을 수 있다는 말에 행복해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숙박객으로 외국인들이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져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tvN '스페인 하숙'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