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유착 고리' 전직 경찰관 구속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버닝썬 자료사진 (사진=이한형 기자)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연결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이 구속됐다. 이번 사태와 관련한 첫 구속이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5일, 특정범죄가중법 위반(알선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직 경찰관 강모씨에 대해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도망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화장품 회사 임원인 강씨는 지난해 7월 말 버닝썬에서 대규모 홍보 행사를 앞두고 클럽에서 미성년자 출입 신고가 접수되자, 행사 차질이 생길 것을 우려해 사건 무마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는다.

당시 신고 내용을 조사하던 강남경찰서는 당사자인 미성년자를 부르지 않고 한 달 만에 증거부족으로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강씨 측이 버닝썬 측으로부터 2천만원을 받아 일부를 경찰관들에게 전달한 의혹을 수사중이다.

또, 버닝썬의 공동대표 이모씨는 경찰 조사에서 강씨에게 2천만 원을 건넨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돈을 아예 받지 않았다며 줄곧 혐의를 부인해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