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불법촬영 유포' 정준영 주거지 압수수색…최종훈 내일 소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불법 몰카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인 정준영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경찰이 성관계 영상을 불법촬영해 유포한 의혹을 받은 가수 정준영(30)의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5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정씨와 버닝썬 직원 김모씨의 주거지에 각각 수사관 3명을 파견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로부터 휴대폰을 임의제출받았지만, 또 다른 휴대폰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라 설명했다.

정준영은 승리 등이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전날 소환돼 이날 오전까지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씨 또한, 이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영상을 올린 혐의를 받는다.

또, 경찰은 FT아일랜드 멤버였던 최종훈(29)도 이 카톡방에 불법 촬영한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해 16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