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수사물 '자백'이 겨냥할 최고 권력층 '민낯'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마더' 김철규 PD 차기작…"진실 쫓는 미스터리 휴먼극"
준호 "현실감 찾기 위해 노력…반건조 오징어 같은 캐릭터"
남기애 "내 나이 여성 배우가 이런 역할 맡게 된 것 감사"
충격적·잔인한 장면 필수불가결…한국 사회 권력층 '고발'

tvN 토일드라마 '자백'에 출연하는 2PM 준호, 배우 신현빈, 남기애, 유재명. (사진=CJ ENM 제공)
'마더'에 이어 이번에는 미스터리 휴먼극 '자백'이다. 웰메이드 드라마로 화제를 모은 '마더'의 김철규 PD가 치밀한 장르물 '자백'으로 돌아와 tvN의 주말을 책임진다.

tvN 토일드라마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2PM 준호·배우 유재명·신현빈·남기애 등 탄탄한 연기력의 소유자들이 드라마를 이끈다.

김 PD는 15일 서울 강남구 한 호텔에서 열린 '자백' 제작발표회에서 "항상 드라마를 시작할 때마다 전작과는 다른 분위기의 작품을 하고 싶다는 욕망이 있다. '자백'은 강렬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매회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흥미진진한 미스터리 드라마다. 하나뿐인 혈육을 잃은 형사가 자신이 알고 있던 것과 다른 사건의 진실을 마주하면서 이를 파헤치는 이야기"라고 드라마를 소개했다.

진실을 쫓는 변호사 최도현 역을 맡은 준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현실감 넘치는 장르물에 도전한다.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인물로 억울한 사건들에 대해 재심을 청구하는 정의감 넘치는 성격이다.


준호는 "대본을 봤을 때 느낌은 좋았는데 되게 어려웠다. 그런데 어느 새 정신을 차렸더니 드라마를 하게 됐더라. 그만큼 매료됐다"고 드라마를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많은 이야기가 얽혀 있어서 어떻게 잘 보여줄 수 있을지 고민이다. 진실성과 리얼리티를 어떻게 살려서 다가갈 수 있을까 고민이 돼 PD님과 대화를 많이 했다. 최도현이라는 인물에 가까워지기 위해 흥을 자제 중이다. 반건조 오징어 같은 느낌"이라고 노력하는 지점을 이야기했다.

유재명은 사건을 한 번 물면 놓치 않는 베테랑 형사 기준호 역을 맡았다. '비밀의 숲' 등 장르물에서 두각을 나타낸 그이기에 이번에도 어떤 식으로 캐릭터를 완성해 낼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는 "다양한 형사들의 모습이 있고 시청자들은 이런 캐릭터에 익숙할 거다. 나만이 할 수 있는 형사 캐릭터에 고민이 있었다. 당연히 표현하는 것이 내 직업이고 익숙하면서도 또 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싶은 생각이 컸다. 중요한 역할이다보니 부담과 책임이 컸다. 작품의 맥락을 잘 찾아내고,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과 잘 소통하면서 조화를 이루는 게 중요하더라"고 이야기했다.

여성 배우들로 꾸려진 조연들의 면면도 기대감을 자아낸다. 드라마 속 사건을 더욱 미스터리하면서도 긴박감 넘치게 만들 '비장의 카드'가 될 예정이다.

영화 '변산'·드라마 '미스트리스' 등에 출연하며 눈도장을 찍은 신현빈은 이번 드라마에서 아버지의 돌연사에 의문을 갖게 되는 전직 기자, 현직 도현의 '조수'인 하유리 역을 연기한다.

신현빈은 "똧고 있는 다른 진실을 파헤치는 부분이 있고, 도현의 사무실에 빌붙어 그를 도와주는 역할이다. 둘은 오래된 친구 사이로, 가족 같은 관계"라며 "자연인에 가까운 설정이다. 어떻게 하면 시청자들에게 유리가 편하게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다. 드라마가 밝은 분위기가 아닌데 거기에서 동떨어지면 안되니까. 외적으로는 편한 부분이 많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고스펙'의 미스터리한 사무보조 진여사 역의 남기애는 "내 나이 또래 여성 배우가 어머니 외에 다른 직업을 가진 역할을 맡기 쉽지 않다. 대본을 단숨에 다 읽고 어떻게 하면 이 역할을 내가 잘 해낼 수 있을지 생각했다. 명석하고 냉철한 인물인데 정말 이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할 뿐"이라고 캐릭터에 깊은 애정을 보였다.

법정수사물의 특성 상 살인 장면 등 다소 수위 높은 연출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김철규 PD는 이에 대해 연출적으로 필요한 부분임을 강조했다.


김 PD는 "장르물 색채가 강하다보니 충격적이고 잔인한 장면이 필요하다. 이야기 전개상 잔인한 방식의 살해 방식이 필수불가결하게 들어갈 수밖에 없는데 아무래도 가장 가족시간대인 주말 편성이라 연출자로서 많은 고민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결론은 매 컷, 매 신마다 고민을 하고 있고 단순하게 잔인하거나 끔찍함을 넘어선, 최대한 드라마 내용에 설명이 필요한 부분을 간결하고 분명하게, 영상적인 매력을 담아 연출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마더'를 통해 아동학대 현실을 드러냈던 김 PD는 '자백'에도 역시 한국 사회의 어두운 민낯을 담았다.

그는 "한국 사회에서 다 같이 고민해야 할 지점을 건드린다. 최고 권력층의 치부와 부패, 음모 이런 것들을 끊임없이 건드린다. 법이란 무엇인가, 법이 우리에게 주는 메시지, 법을 어떻게 이용해야 하는지 이런 질문도 많이 숨어있다. 그런 문제를 전면에 내세우지는 않지만 같이 고민하면서 나아가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자백'은 오는 23일 방송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