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문화재단, 업계 최초 '넷마블장애인선수단' 창단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조정 국가대표 출신 등 7명으로 구성
전국장애인체전 및 세계선수권 등 대회 참가
넷마블-넷마블문화재단-서울시장애인체육회 MOU

넷마블문화재단이 게임 업계 최초로 장애인 선수단을 창단했다. 재단은 지난 14일 넷마블 본사에서 '넷마블장애인선수단' 창단식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창단식은 ‘넷마블장애인선수단’ 7명을 비롯해 박은수 서울시 장애인체육회 부회장, 넷마블문화재단 서장원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게임업계 최초의 장애인 선수단인 ‘넷마블장애인선수단’은 국가대표를 지낸 강이성(남), 최범서(남), 선진(여), 김보은(여) 선수를 비롯해 지난 2018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낸 임효신(여), 이승주(남), 한은지(여) 선수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

‘넷마블장애인선수단’은 넷마블문화재단 소속 선수로 전국장애인체전 및 세계선수권 등 국내외 각종 대회에 참가 할 예정이다.

넷마블문화재단 서장원 대표는 창단사를 통해 "장애인들의 사회참여와 권익보호를 위해 넷마블문화재단이 그간 진행해 온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확장하고, 장애인 체육 진흥 및 장기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넷마블장애인선수단’을 창단하게 됐다"고 말했다.

넷마블문화재단은 이날 창단식과 함께 넷마블-넷마블문화재단-서울특별시장애인체육회 3자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향후 3사는 장애인 체육 활성화 및 장애 체육인을 육성하기 위한 자원 교류 및 정보 공유 등을 상호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