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 발언에 靑 "상황 주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최선희 발언만으로 현 상황 판단 불가"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북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청와대는 판단을 유보하고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한정우 부대변인은 15일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최선희 부상의 발언만으로 현 상황을 판단할 수는 없다"며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최선희 부상은 평양에서 외신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는 하노이 회담에서 미국이 제기한 요구에 양보할 의사가 없고, 이런 식의 협상에 참여할 의사도 없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타스 통신과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최 부상은 "미국이 지난달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며, 회담 결렬 책임을 미국에 돌렸다.

그는 지난달 28일 단독 정상회담 이후 열린 확대회담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적대감과 불신의 분위기를 조성했고 이로써 두 정상의 건설적 협상 노력을 방해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또 최 부상은 북한 지도부는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 지 여부와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을 계속할 지에 대해 곧 결정할 것이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회담 결렬에 따른 향후 계획을 담은 공식 성명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