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x엄지원 '봄이 오나 봄', 막장-신파 속 '코미디'로 승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몸이 바뀌며 벌어지는 이야기 재미나게 풀어
김상호 PD "어려운 드라마 많아 틈새 전략으로 기획"
이유리 "여러 캐릭터 하니 꿀맛"
엄지원 "두 명이 1인 2역 하니까 참 재밌다"

23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 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 제작발표회에서 이유리(왼쪽)와 엄지원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확대이미지

 

이유리와 엄지원이 처음 만났다. 각자 1인 2역을 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2인 4역이다. 이전의 체인지물과 다르게 영혼이 아닌 몸이 바뀐다. '그냥 코미디'다.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 홀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상호 PD, 이유리, 엄지원, 이종혁, 최병모가 참석했다.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 김보미(이유리 분)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이봄 분)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판타지 코미디다.

대놓고 '코미디'를 지향하기에, 현재 방송 중인 타사 작품들과는 다르다. 민폐 동생들 때문에 고생하지만 어쩐지 병까지 앓는 듯한 주인공이 나오는 KBS2 '왜그래 풍상씨'나 황실의 각종 비리와 음모가 전면에 펼쳐지는 SBS '황후의 품격'은 정서가 다소 무겁기 때문이다.

김상호 PD 역시 '봄이 오나 봄'이 경쟁작들과는 다르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그냥 코미디다. 즐겁고 편한 마음으로 보는 재미있는 드라마다. 요즘 힘들고 어려운 드라마들이 많아서 틈새 전략으로 기획하게 됐다"며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해서 캐릭터가 살아 움직이는 드라마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실 '체인지물'은 김은숙 작가의 '시크릿 가든'이나, 백미경 작가의 '우리가 만난 기적'을 비롯해 다른 작품에서도 시도된 바 있다. '봄이 오나 봄'은 영혼이 아닌 몸이 바뀐다는 점이 다르다. 불같은 김보미와 물 같은 이봄의 몸이 바뀐다.

김 PD는 "몸이 바뀐다는 설정을 해 보니까 재밌더라. 영혼이 바뀌는 건 말을 안 해 주면 모르지 않나. 하지만 몸이 바뀌면 다른 사람이 먼저 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상대방의 상황에서 탈출해야 하는 때가 오고, 거기서 주변 인물들과 충돌이 생기면서 코미디가 벌어진다. 그런 게 다르게 느껴진다"고 밝혔다.

엄지원(왼쪽)과 이유리가 재치 있는 포즈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확대이미지

 

이유리는 특종이라면 물불 안 가리고 달려온 MBS 보도국 기자로 MBS 9시 뉴스 앵커가 되는 김보미 역을 맡았다. 엄지원은 온화하고 사랑스러운 전직 톱배우이자 현재 국회의원 박윤철(최병모 분)의 부인인 이봄 역을 맡았다.

과거 '천상의 약속'에서 1인 2역 연기를 해 본 이유리는 "1인 2역, 3역, 5역까지 한 극에서 여러 캐릭터를 하는 건 너무 꿀맛인 것 같다"고 전했다. 엄지원은 "이렇게 인물이 바뀌는 건 처음이다. 두 명이 1인 2역을 하는 게 참 재밌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1인 2역 연기를 하기 위해 대화도 회의도 많이 했다. 어느 날에는 두 사람과 김상호 PD가 13~14시간 동안 같이 있었던 적도 있을 정도다.

이유리는 "저희 드라마는 여성 케미가 중요하다. 이종혁 씨와의 케미도 중요하지만 엄지원 언니와 한 몸이기 때문에 제 몸과 같이 서로 아프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며 "우아하지만 귀여운 언니다. 언제 또 만나나 하면서 촬영 중"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엄지원 역시 "TV에서 보는 유리 씨의 모습이 열정적이란 느낌을 받았다"며 "저희가 가진 매력과 장점이 다르니 잘 섞인다면 드라마틱한 모습이 나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부연했다.

엄지원은 "두 여자가 전면으로 나서는 드라마이자, 코미디다. 코미디를 전면적으로 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몸이 바뀌면서 다른 삶을 통해 개인이 성장하는 지점이 흥미로웠다"고 강조했다.

이유리는 "정말 아무 생각 없이 웃고 싶고 기분 전환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 오늘 못 보신 분들은 내일, 내일 못 보신 분들은 다음주에 점점 좋아진다고 하니 많은 관심과 클릭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붉은 달 푸른 해' 후속작으로 편성된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오늘(23일) 밤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왼쪽부터 배우 이종혁, 이유리, 김상호 PD, 엄지원, 최병모 (사진=황진환 기자) 확대이미지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