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vs 고다이라' 베이징 리턴 매치, 성사 가능성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18-02-19 06:00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4년 뒤 베이징에서도?'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이상화와 금메달을 획득한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가 서로 격려하고 있다.(강릉=노컷뉴스)

 

삼세 번 만의 패배였다. 두 번이나 올림픽을 제패했던 빙속 여제는 8년 만에 왕관을 물려줬다. 앞선 두 번의 올림픽에서는 대결이라고 할 것도 없이 형편없이 밀렸던 무명의 선수가 새롭게 여왕의 자리에 올랐다.

이상화(29 · 스포츠토토)와 고다이라 나오(32 · 일본)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맞대결 결과다. 이상화의 올림픽 3연패를 고다이라가 저지하며 금메달을 가져갔다.

이상화는 18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벌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500m에서 37초33을 기록했다. 그러나 36초94의 올림픽 기록을 세운 고다이라에 0.39초 차로 뒤져 2위로 밀렸다.

2010년 밴쿠버, 2014년 소치 이후 올림픽 3연패가 무산된 순간이었다. 한국 동계올림픽 사상 처음이자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최초의 올림픽 3연패도 날아갔다. 역대 올림픽 사상 두 번째 여자 500m 3연패도 아쉽지만 물거품이 됐다.

눈앞에 보였던 금메달이었기에 진한 아쉬움이 남았다. 이상화는 첫 100m 구간을 10초20에 주파해 고다이라보다 0.06초 빨랐다. 이후 레이스도 순조롭게 이어졌다. 그러나 마지막 코너에서 살짝 흔들리면서 0.39초의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값졌지만 아쉬움도 그만큼 컸던 은메달. 경기 후 눈물을 펑펑 쏟아낸 이상화는 "마지막 턴에서 실수가 있었는데 그것만 아니었다면"이라며 아쉬움을 곱씹었다. 밴쿠버올림픽에서 12위, 소치에서 5위에 머물렀던 고다이라는 이상화를 제치고 단숨에 빙속 단거리 여왕으로 올라섰다.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이상화가 경기를 마친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강릉=노컷뉴스)

 

그렇다면 한국과 일본의 빙속 여제의 올림픽 리턴 매치는 벌어질 수 있을까. 만약 성사된다면 무대는 4년 뒤 중국 베이징동계올림픽이다.

일단 이에 대해 두 선수 모두 즉답을 피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 인터뷰에서 이상화는 베이징 도전에 대해 도망치듯 "모르겠다"고 했고, 일본 취재진의 질문에도 "오늘은 여기서 끝"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공식 기자회견에서도 이 질문이 나왔다. 고다이라는 "베이징에서 경쟁하고 싶은지"에 대해 한국어로 "몰라요"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이상화는 "나는 생각해본 적 없다"면서 "올림픽이 끝났으니 제대로 쉬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가능성은 있다. 일단 지난해 나눈 둘의 대화에서 단초를 엿볼 수 있다. 이상화는 "지난해 월드컵을 돌면서 고다이라에게 '베이징까지 선수 생활을 할 것인가' 물어봤다"면서 "그랬더니 '네가 하면 나도 할 거다'고 해서 '그렇구나' 생각하며 재미있게 넘겼다"고 들려줬다.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가 질주를 하고 있다.(강릉=노컷뉴스)

 

고다이라는 사실 지금이 선수 생활의 최전성기다. 20대에는 빛을 못 보다 30대가 되면서 대기만성을 이뤘다. 2016-2017시즌 이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와 올림픽까지 모든 500m 레이스에서 우승했다. 1000m 역시 지난해 12월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세계 기록(1분12초09)을 세웠을 정도다.

자비 유학을 통해 뒤늦게 스피드스케이팅을 깨우쳤다. 1년 전 강릉 오벌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 우승 뒤 고다이라는 "소치올림픽 이후 2년 동안 네덜란드에서 자비를 들여 전지훈련을 하면서 정상급 선수들로부터 정신적으로 많은 것을 배웠다"며 비결을 들려줬다.

이런 상황에서 은퇴하기는 쉽지 않다. 뒤늦게 전성기가 찾아온 만큼 여왕의 지위를 더 누릴 전망이다. 특히 이상화처럼 2연패에 대한 의지를 불태울 가능성이 적잖다.

이상화도 승부사 기질 하면 둘째 가라면 서럽다. 이날 이상화는 "오늘 경기하면서 나도 빠르다는 것을 느꼈고 세계신기록(2013년 36초36)을 세울 때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2016년 무릎과 지난해 종아리 부상 이후 멀어졌던 전성기의 느낌을 찾은 것이다.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이상화가질주를 하고 있다.(강릉=노컷뉴스)

 

이상화는 "그러나 너무 오랜만에 느껴봐서 마지막 코너에서 실수가 나왔다"고 말했다. 어쨌든 오랜 부상과 재활로 잊혀졌던 스피드를 찾은 셈이다. "종아리 부상으로 뭐가 뒤에서 잡고 있는 것처럼 스케이팅을 자유자재로 타지 못했다"던 이상화가 정상 컨디션에 근접한 것이다.

나이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4년 뒤 고다이라는 36살, 이상화는 33살이 된다. 이번 대회에 나선 위징(중국)은 33살이다. 한때 이상화의 우상으로 밴쿠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예니 볼프(독일)는 34살의 나이에 소치올림픽에 나섰다. 고다이라와 이상화가 베이징올림픽에 나서지 전혀 이상하지 않다. 더군다나 베이징이라면 둘 모두에게 시차는 거의 없는 유리한 조건이다.

이상화는 "올림픽이 끝났으니 제대로 쉬고 싶다"고 했다. 아직 4년 뒤의 일을 생각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전성기의 스피드를 되찾을 단초를 마련한 이상화라면 얘기가 다르다.

이날 회견에서 이상화는 고다이라에 대해 "정상에 같이 있고 라이벌이기 때문에 우리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면서 "덕분에 서로 기록도 빨라졌고, 좋다"고 말했다. 과연 이상화가 30살이 넘어 라이벌로 우뚝 선 고다이라와 올림픽 리턴 매치를 펼칠 수 있을까.

그렇게 된다면 베이징에서도 둘의 대결은 대회 최대 빅매치가 될 것임은 분명하다. 한일 빙속 여제가 중립국 성격의 중국에서 올림픽 맞대결을 치른다면 또 다른 의미를 가질 수도 있다.

★神은 이상화의 무릎을 빼앗고 日 고다이라를 내놨다

★최민정 金 작전명? '황새가 뱁새 진 빼놓기'

★왜 서이라가 韓·中의 집중 포화를 받아야 하나

★킴 부탱 이긴다!" 빵 터진 김아랑 '미소 속 결의'

★심판도 놀랐다 "윤성빈, 그런 허벅지는 내 평생 처음"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