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게스트하우스 살해 용의자 한정민 공개수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해사건 용의자 전단지 (사진=제주동부경찰서)

 

경찰이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해 사건 용의자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고 신고보상금까지 내걸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8일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여성 관광객 A씨(26)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게스트하우스 관리자 한정민(32)을 공개수배 한다고 13일 밝혔다.

한씨는 175~180㎝의 키게 건장한 체격으로 도주 당시 검정색 계통 점퍼와 빨간색 상의, 청바지를 착용(환복가능)했다.

경찰은 한씨를 목격했거나 주요 단서가 있는 분들의 적극적은 제보(112)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결정적 제보자에게 최고 500만원까지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씨는 지난 10일 오후 8시 35분 제주국제공항에서 김포공항으로 이동한 뒤 행적을 감췄다.

특히 한씨가 지난해 7월 같은 게스트하우스에서 술에 취한 여성 투숙객을 상대로 성폭행을 하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확인되면서 게스트하우스 안전에 대한 논란도 커지고 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