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인기스타 '수호랑', 치명적 매력 해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꽈당·흥 수호랑' SNS 타고 인기…굿즈 판매 1위, 초기모델 '코거'도 화제

네이버채널 구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마스코트 '수호랑'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허당끼 있는 모습을 담은 '움짤'이 퍼지고, 굿즈·이모티콘 역시 큰 인기를 얻으며 평창 올림픽 홍보에 큰 활약을 하고 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수호랑은 한국의 상징적인 동물인 호랑이, 그중에서도 백호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평창올림픽과 올림픽 정신인 세계평화를 보호한다는 의미다. 이름은 '수호자'라는 뜻의 '수호'와 호랑이·강원 정선아리랑을 상징하는 '랑'이 결합됐다.

인스타그램에서 해시태그 '수호랑'으로 검색한 결과. 2만 건이 훌쩍 넘는다.
인스타그램에서 해시태그 '수호랑'으로 검색해보니 약 2만 건이 훌쩍 넘는 사진이 검색됐다. 수호랑 인형부터 그림, 악세사리, 포토존에서 남긴 사진까지 누리꾼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수호랑 인증샷'을 남기고 있다.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꽈당 수호랑', '흥이 많은 수호랑', '머리가 커 힘든 수호랑' 등의 제목으로 일명 수호랑 '움짤'이 활발하게 공유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평창에서 열린 '드림콘서트' 입장 중 '꽈당' 넘어진 수호랑과 반다비.
지난해 11월 평창에서 열린 드림콘서트 무대에 입장하던 수호랑이 별안간 꽈당 넘어졌다. 이 모습이 그대로 카메라에 담기며 한동안 큰 화제가 됐다.

당시 수호랑을 일으켜주려던 반다비와 MC도 수호랑 옆으로 넘어지며 '대참사'가 일어났다. 이후 수호랑의 정체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였다는 후문이 공개되기도 했다.

머리가 문에 걸려 나가지 못하고 있는 수호랑. 옆에서 한참을 밀어주고 나서야 겨우 빠져나갈 수 있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밖에도 수호랑이 머리를 까닥이며 리듬에 맞춰 춤을 추고 있는 모습, 몸에 비해 비교적 큰 머리 탓에 문에 걸려 바둥대는 모습 등이 누리꾼들에게 포착됐다.

공적인 이미지가 강한 공식 마스코트지만 의외로 빈틈 있는 모습이 귀여운 외모와 잘 어우러지며 인기를 얻고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이에 수호랑을 모델로 한 '수호랑 굿즈' 역시 날개돋친 듯 판매되고 있다.

지난 1월 수호랑·반다비 인형 공급처인 롯데쇼핑에 따르면 수호랑·반다비 대형 인형은 각각 2만2천개, 1만 7천개 판매되며 1월 첫 주에만 4만 개 가까운 판매고를 올렸다.

뿐만 아니라 수호랑·반다비 인형은 지난해 2월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 판매를 개시한 이후 약 10만여 개가 팔리며 '평창 굿즈'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이에 힘입어 성인남녀 10명 중 8명이 평창올림픽 굿즈 구매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인크루트가 두잇서베이와 공동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남녀 3700명 중 83%가 '평창 굿즈' 구매의사가 있다고 답해 평창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2018 평창 마스코트 애니메이션 영상 중 일부분. 주인공 수호랑이 동계올림픽 여러 종목의 경기에 직접 나서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수호랑의 인기에는 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의 적절한 홍보도 빛을 발했다.

평창올림픽 유튜브 공개 계정은 수호랑과 반다비를 주인공으로 한 평창 마스코트 홍보 애니메이션 영상을 꾸준히 업로드 해 왔다.

예상보다 훨씬 높은 퀄리티의 영상에 누리꾼들은 "종목 이해도 잘 되고 역대급 고퀄리티", "올림픽 마스코트로만 쓰이기 아까운 매력있는 캐릭터"라며 극찬을 보냈다.

또 1월과 2월 두 차례에 걸쳐 카카오톡에서 '2018 평창'을 친구 추가하면 '수호랑 이모티콘'을 증정하는 등 센스있는 마케팅이 수호랑의 인기에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평창올림픽 마스코트는 지난 2016년 6월 공식 발표됐다. 확정 전 일부에서는 '뽀통령' 뽀로로, 88올림픽 마스코트 호돌이를 다시 마스코트로 추천하는 의견도 내놨었다. 이후 2014년 마스코트 공모전을 거쳐 한때 초기 모델 '코거'가 공개됐고, 조정을 거쳐 수호랑과 반다비가 탄생했다.

수호랑의 초기모델 '코거'
수호랑의 초기 모델 '코거'는 전체적으로 수호랑과 유사하게 둥그런 체형을 가졌지만, 수호랑보다 또렷한 이목구비가 특징이다. 오목조목한 이목구비가 매력인 수호랑과 달리 부리부리한 눈과 화려한 눈썹 등 전통적인 백호의 모습과 더 닮았다.

이 초안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대체로 "초안도 나름 매력이 있지만 수호랑이 훨씬 귀여운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한편,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은 9일 오후 8시에 막을 올린다.

전인권·하현우·볼빨간사춘기 등이 초대가수로 출연하고, 첨단기술을 접목한 공연과 한국무용 및 태권도 등 특색을 보여줄 수 있는 공연도 이어진다.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도 무대에 나서 볼거리를 더할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