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재 "더 할 수 있는 게 없다"…정유라 변호 사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경재 변호사.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최순실 씨의 변호를 맡고 있는 이경재 변호사가 더 이상 최씨 딸 정유라 씨에 대한 변호를 하지 않게 됐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변호사는 전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정 씨에 대한 변호를 그만하겠다는 내용의 사임계를 제출했다.

이 변호사는 "(우리) 변호인단이 (정씨에게) 더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밝힌 뒤 사임계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씨는 지난 7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돌연 증인으로 출석해 최씨와 삼성 측 주장과 상반되는 '폭탄발언'들을 쏟아낸 바 있다.

이후 변호인단은 정씨와 접촉하기 위해 끊임없이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정씨로부터 단 한 차례의 응답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