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으로 작년 연금저축 계약 줄고, 해지는 증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작년 연금저축 가입자 월 평균 26만원 수령…전년 대비 2만원 감소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불황의 여파로 지난해 새로 연금저축에 가입한 사람은 줄어들고 기존 계약을 해지한 가입자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금저축 해지가 증가한다는 것은 노후 대책이 취약해진다는 것으로 고령화 시대를 맞아 사회 문제가 될 수 있다.

2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6년 말 연금저축 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연금저축에 새로 가입한 건수는 43만 건으로 전년보다 4.2% 줄었다. 반면 계약 해지건수는 34만1000건으로 1.6% 증가했다.

금감원은 가입자가 부진한 원인으로 경기부진에다 연금저축에 대한 세제혜택 변경을 꼽았다. 금감원은 연금저축의 가입률과 납입액을 높이기 위해 세제지원 확대 등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연금수령자 중 66.4%는 정해진 기간 동안 연금을 받는 확정 기간형이었고, 이들의 평균 수령 기간은 6.6년이었다. 종신형 연금은 32.4%에 불과했다.

지난해 연금저축 가입자가 수령한 연금은 모두 1조6401억 원으로 전년보다 20.6% 증가했다.

계약당 연간 수령액은 307만 원으로 전년보다 7.2% 감소했다. 한달 평균으로는 지난해보다 2만 원 감소한 26만 원이었다.

전체 계약의 50.2%가 연간 수령액 200만 원 이하였으며 500만 원 초과∼1200만 원 이하가 16.4%, 1200만 원 초과가 2.6%를 차지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