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 박정민 '검은 사제들' 박소담, 백상 신인연기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박정민(위), 박소담(사진=영화 '동주'/'검은사제들' 스틸컷)
배우 박정민과 박소담이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남녀 신인연기상 주인공이 됐다.


두 사람은 3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52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부문 신인연기상 트로피를 거머 쥐었다.

영화 '동주'에서 송몽규 역을 연기한 박정민은 "그리 유명하지 않은 배우에게 좋은 역할을 맡겨 준 이준익, 신연식 감독님, 김지형 PD님, 윤동주 선생님을 잘 연기해준 (강)하늘이와 모든 배우, 스태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데뷔한 지 5년 됐는데 상을 받는 게 창피하기도 하다"며 "더 잘하고 의미 있고, 재밌게 연기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검은 사제들'에서 영신 역을 맡았던 박소담은 "많은 분이 영신이라는 인물을 연기하면서 정신적으로 힘들지 않았냐고 물었는데 난 너무 행복했다"며 "연기를 처음 시작할 때 가졌던 절실함을 잃지 않고 끝까지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