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턴건' 김동현, 펀치로 실바 KO시켰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강력한 왼손 한 방으로 에릭 실바 무너뜨려

사진=수퍼액션 제공

 

스턴건 위력 봤지?

'스턴건' 김동현이 한국인 최초로 UFC에서 9승을 거뒀다

김동현(32, 부산팀매드)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바루에리 호세 코레아 아레나'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29' 웰터급 매치에서 에릭 실바(29, 브라질)를 2라운드 3분 1초 만에 펀치 KO로 꺾었다.

이로써 김동현은 UFC 3연승을 이어갔고, 통산전적은 9승2패(1무표)가 됐다.

짜릿한 역전 KO승이었다. 김동현은 1라운드에서 체력 소모가 컸던 탓에 2라운드에서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그러나 힘든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상대 안면에 왼손 스트레이트를 적중시켜 경기를 끝냈다.

김동현이 등장하자 경기장은 정적이 감돌았다. 하지만 베테랑답게 편안한 표정을 잃지 않았다. 포효와 함께 옥타곤에 오른 그는 1라운드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몰아붙였다.

김동현은 경기가 시작되자 마자 실바의 다리를 잡고 테이크다운을 잇따라 시도했다. 상대가 빠져나오면 바짝 붙는 상황이 반복됐다. 2분 여를 남겨뒀을 무렵, 김동현은 상대를 넘어뜨린 후 풀마운트 포지션을 점유했다.

실바가 빠져나오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김동현은 강하게 압박했다. 무위로 그쳤지만 상대 오른팔을 잡고 서브미션 기술인 기무라록을 시도했고, 종료 직전에는 왼손 파운딩 펀치를 날렸다.

1라운드는 김동현의 우세. 그러나 2라운드에서는 전혀 다은 양상으로 경기가 진행됐다. 실바는 초반부터 펀치와 킥을 퍼부어댔다. 강력한 펀치와 니킥을 허용한 김동현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하지만 베테랑 답게 클린치를 적절히 구사하며 위기를 모면했다. 이어 거리를 유지하면서 전열을 재정비하고, 숨을 골랐다.

그러나 실바의 타격은 멈출 줄 몰랐다. 김동현은 안면에 잇따라 펀치를 맞은데 이어 니킥도 내줬다. 하지만 상대의 공격에 반격할 수 있는 상황이 전혀 아니었다. 1라운드에서 오버페이스를 한 탓에 김동현의 체력은 이미 바닥나 있었다.

그러나 2분 여를 남기고 기적같은 상황이 연출됐다. 일방적으로 몰리던 김동현이 상대 안면에 왼손 펀치를 적중시킨 것. 예상치 못한 일격을 당한 실바는 그대로 무너졌다. 김동현이 파운딩 펀치를 하려 달려들자 심판은 경기를 중단시켰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