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판문점선언 전체 비용추계, 현실적으로 어려워"

"북한과 협의 단계 거쳐야 구체적 재정 소요 나올 수 있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2일 판문점선언 비용추계안과 관련해 "재정 소요를 다 추산하는 게 현실적으로 어려워 뽑을 수 있는 내년도 재정 소요를 갖고 국회에 비준 동의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협의하는 등 사전단계를 거쳐야 구체적 재정소요가 나올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비용만 생각할 게 아니라, 이런 사업으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많은 경제적인 편익도 함께 얘기해야 할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 대표는 조 장관에게 "희망적이고 낙관적인 자신을 갖고 남북관계를 개선하되, 조급해선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