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래퍼 맥 밀러 사망…'약물 과다복용' 추정


맥 밀러. (맥 밀러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유명 래퍼인 맥 밀러가 갑작스럽게 숨진 것으로 7일(현지시각) TMZ 등 외신들이 전했다. 향년 26세.


외신에 따르면, 맥 밀러는 LA 페르난도 밸리에 위치한 자신의 자택에 숨진 채 발견됐다.

맥 밀러의 대변인 데이비드 번스는 "맥 밀러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고, 사랑받아온 말콤 맥코믹이 26살 나이에 비극적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공식 발표했다.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약물 과다 복용으로 인한 심장마비로 추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8년 데뷔한 맥 밀러는 2011년 EP 앨범이 빌보드에 진입하며 주목받았다.

밀러는 유명 팝 가수인 아리아나 그란데와도 2년간 사귀었지만 올 초 결별했다.

결별 직후인 지난 5월에는 승용차를 몰다가 교통사고를 냈으며 음주 운전 혐의로 기소되기도 했다.

한편, 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후 로꼬, 키드밀리 등 국내 래퍼들도 SNS에 추모의 뜻을 드러냈다.

키드밀리는 인스타그램에 맥 밀러의 공연 사진을 게재하며 "전설이여 편히 잠들길. 당신은 나의 영웅이었다(RIP legend. you're my hero)"라는 글로 그를 애도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