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측이 보낸 폭행관련 보도자료 전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스포츠 투데이
네이버채널 구독

(노컷뉴스 방송연예팀 정보보고)


조성민이 2004 8.1 새벽 최진실, 최진영 남매에 대하여 가한 폭행사건에 대한 정확한 사실과 이에 대한 최진실의 입장


1. 구체적인 폭행경위


1. 알려진 바대로 연기자 최진실은 2002.12 이후로 남편 조성민과 별거 중인 상황입니다. 별거하는 기간 동안 최진실은 남편 조성민과의 재결합을 위하여 남편의 잘못을 잊고, 휴식기를 통하여 새로운 부부생활의 기초를 다지려고 하였습니다.


2. 그동안 최진실은 두아이의 부모로써 책임감을 가지고 가정이라는 틀을 깨지 안흥려고 부단한 노력을 해왔습니다. 비록 조성민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 및 민사소송의 제기는 있었지만, 이는 조성민이 자신의 잘못을 전혀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조성민이 자신의 잘못을 깨달을 수 있도록 객관적인 국가기관의 힘을 빌려 위법사실을 명백하게 확인하려는 의도였을 뿐입니다.

3. 그러던 중 조성민은 2004. 8.1 새벽 3-4시경 만취 상태에서 잠원동에 있는 최진실의 집을 찾아왔으며, 최진실도 그간에 문제를 대화로 해결하기 위하여 깊은 밤 중이지만 기꺼이 문을 열어주었습니다. 잠시 대화를 나두던 중 조성민은 갑작스럽게 최진실에게 화가 난 말투로 ''''너 때문에 내 인생을 망쳤다.'''' 라고 하면서 최진실의 머리를 때렸고, 이에 최진실은 비명을 질렀습니다.

당시 잠원동 집에는 최진실 부부의 두 아이 환희, 수민과 두아이를 돌보는 아주머니, 그리고 최진실의 친척 여동생 이은정이 있었는데 이은정은 최진실의 비명소리에 놀라 조성민의 폭행을 저지시키고, 집에서 나가달라고 부탁하였습니다.

(계속)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