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보유량 3일분 수준 될까" 정부, 위기대응체계 마련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보건당국, '민·관 합동 혈액수급 위기대응 실무 매뉴얼' 마련 예정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정부가 280여개 주요 혈액사용 의료기관에 혈액 수급 위기 대응 체계를 마련하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김강립 부본부장)는 15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열고 "280여개 주요 혈액 사용 의료기관에 대해 '민·관 합동 혈액 수급 위기대응 실무 매뉴얼'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코로나19가 국내로 유입되면서 혈액수급이 악화된 데 따른 조치다. 보건당국은 혈액 보유량이 위기 대응 매뉴얼의 '주의 단계' 기준인 3.0일분 수준까지 낮아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지난 3일 3.3일분이었던 혈액 보유량은 ▲4일 3.0일분 ▲5일 2.9일분으로 하락세를 보이다가 ▲6일 3.0일분 ▲7일 3.1일분 ▲8일 3.6일분으로 소폭 회복했다.

혈액을 사용하는 주요 의료기관은 '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라 ▲혈액수급 위기 상황을 대처하기 위한 주요 정책을 결정하는 '응급혈액관리위원회'를 구성하고 ▲의료기관 내 혈액 보유량을 점검하는 '혈액 보유량 관리책임자'를 지정하고 ▲위기단계별 적정 혈액 재고량과 사용량, 위급도에 따른 수혈 우선순위 등을 포함한 '혈액보유량 위기단계에 따른 대처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김강립 부본부장은 "의료기관의 혈액 사용량 관련 역할은 2018년에서야 위기대응 매뉴얼에 규정돼 의료기관의 인식도가 낮았고 내용도 구체적이지 못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이번 조치에는 예시안 등을 첨부해 구체적인 체계 마련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