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창업농 키울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속도 낸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기반조성·핵심시설 실시설계 용역 착수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감도(사진=경남도청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경상남도가 밀양에 조성하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청년 창업농 양성, 농업 생산·유통 시설의 스마트화, 기술 혁신 등 농업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해당 사업이 실시 설계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실시설계 용역은 부지정지, 도로 등 기반 시설을 조성하는 기반조성 분야와 청년보육·실습농장, 실증단지, 임대형 스마트팜을 조성하는 핵심시설 조성분야로 나눠 추진한다.

이르면 5월쯤 용역이 마무리된다.

지난해 11월부터 시작한 조성 사업 부지 보상은 사유지 농가 19곳 가운데 15곳에 대해 마무리했다.

현재 도·국유지를 포함한 사업대상 부지의 92%를 확보해 기반조성 공사 착공이 순조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세부설계가 마무리되는 올해 상반기에는 인허가 협의·농식품부 세부설계 협의에 나서 스마트팜 혁신밸리 시행 계획을 수립한다. 이후 기반조성·핵심시설 공사를 순차적으로 착공할 예정이다.

또, 밀양시와 연계해 청년농촌보금자리조성, 기초생활거점사업, 스마트팜 혁신밸리 진출입 도로 확장 등의 사업도 단계적으로 추진해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

이와 함께 청년창업육성을 위한 청년창업보육과정도 오는 6월부터 모집 공고에 나서 9월부터 본격적인 교육을 시작할 예정이다.

독립 경영이 가능한 청년창업농 육성을 위해 입문(2개월), 교육형실습(6개월), 경영형실습(12개월) 등 20개월의 전문 과정이다.

품목 선정과 파종, 육종, 재배관리, 수확 등 작물 전 주기를 직접 경험할 수 있어 교육 과정 수료 후 실제 영농 현장에 바로 적용할 수 있다.

도는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조기 착공하고 현장 기능을 강화하고자 밀양 농업자원관리원에 전담 조직을 구성했다.


스마트팜이 활성화되면 다수의 청년농업인 유입과 국외 판로 확보 등 농업생산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팜 장치 산업부터 농산물 수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후방 산업 발달로 전통 방식의 농업 구조를 변화시키는 신성장 동력으로 작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남도와 밀양시가 삼랑진읍 임천리 일대 47.4ha 규모로 추진하는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2022년까지 4년 간 총사업비 876억 원을 투입한다.

'농업의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수출 주도형 스마트팜 혁신밸리'라는 비전으로 교육형·경영형 실습농장 등 청년보육시설, 임대형 스마트팜, 기업과 연구 기관을 위한 실증단지 조성이 핵심 사업이다.

경남도 정재민 농정국장은 "청년 창업과 기술 혁신 등 생산·연구·교육 기능이 집약된 스마트팜이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