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연승 구름 올라탄 대한항공, 리그 1위 탈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대한항공, 정지석의 활약으로 KB손해보험 꺾어

득점 후 기뻐하는 대한항공 선수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대한항공이 7연승 구름에 올라탔다.

대한항공은 1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2 25-17 25-20)으로 KB손해보험에 승리했다.

승리로 승점 3점을 획득한 대한항공(21승 8패 승점59)은 우리카드(21승7패 승점58)를 끌어내고 선두로 다시 올라섰다. KB손해보험은 10승 19패 승점 30으로 5위 진입에 실패했다.

승리의 주역은 정지석이었다. 정지석은 블로킹 기록 7개, 서브에이스 3개를 포함해 23득점을 올리며 자신의 날임을 증명했다. 정지석은 이날 트리플크라운(서브·블로킹·백어택 3득점씩 이상) 기록도 달성했다.


1세트에서 두 팀은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KB손해보험이 근소한 차이로 계속 쫓아오자 대한항공이 흔들리는 모습도 있었다. 그때 선배의 불호령이 떨어졌다. 대한항공 세터 한선수는 1세트 후반 작전타임 때 "안일하게 하지 말란 말이야"라고 소리치며 선수들을 각성시켰다.

경기 중 대한항공 정지석(가운데)이 한선수(왼쪽)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한선수의 호령 이후 대한항공은 남은 시간 실수를 줄이며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 3세트에서도 대한항공은 정지석의 연속 블로킹과 안드레스 비예나의 득점으로 승리를 확정 지었다.

정지석은 경기 후 중계 인터뷰에서 "오늘 하는 대로 되더라"고 말하며 승리의 기쁨을 전했다. 이어 "자만할 때, 선수형이 경기 중간 소리쳐준 것이 도움이 됐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번 시즌 대한항공은 유독 KB손해보험에 약한 모습을 보였다. 네 차례 맞대결에선 2승 2패로 쉽게 승리를 예상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오늘 승리로 확실한 우위를 점하게 됐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