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빨라지는 靑 '외교시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문 대통령 코로나 사태 속 일상으로의 복귀 강조
외교 현안들 점차 수면 위로 오를 듯
강경화 장관 뮌헨 안보회의서 한미일 회담
靑 "독일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협력·지지 확대 노력"
靑김현종 차장도 방미 이어 방러 '분주'…남북협력 증진 모색
文 "도쿄올림픽 남북 공동진출 추진" 밝힌 적 있어
전문가 4월~7월 사이 남북 대화 재개 관측도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코로나19' 사태에 총력 대응하는 가운데서도, 청와대의 외교시계는 빠르게 돌아가는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기자회견에서부터 개별관광 등 남북 협력 증진을 통한 북미 관계 타계 구상을 밝혀왔다. 하지만 직후 코로나19 사태가 국내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커지면서 남북 대화 국면은 다시 수면 아래로 내려 갈 수밖에 없었다. 북한 당국도 감염병 확산에 총력 대응하면서 여지는 더 줄어든 상황이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번주 국가 방역 체제를 철저히 유지하면서도, 일상으로의 복귀를 강조한 만큼 굴직한 외교적 현안도 점차 급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일본 수출 규제 등 복잡한 외교적 현안이 돌아가는 동시에 남북 협력 증진을 위한 국제적 협력 방안을 위한 물밑 접촉도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다.


청와대 NSC는 지난 13일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원회를 열어 독일에서 개최되는 '뮌헨안보회의(MSC)'에서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추진에 대한 국제사회의 협력과 지지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3일 오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뮌헨안보회의(MSC)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MSC는 외교·안보 문제를 책임지는 각국의 고위 인사들이 참석해 의견을 교환하는 회의체로, 매년 70개국 350여명의 인사들이 참석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같은날 MSC 참석을 위해 떠나기 전 인천공항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기회가 있으면 아무래도 현안을 좀 짚어보고 SMA 협상 현황 및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나눌 얘기가 많이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어 일본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의 양자 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일본 수출 규제와 지소미아 종료 여부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강 장관은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현안 뿐 아니라, 청와대가 밝힌 바와 같이 남북 협력 증진에 대한 미일의 지지와 협력 등 구체적 방안도 논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도 지난주 미국을 방문한 데 이어 12일 러시아를 방문하면서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김 차장은 한-러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정상회담 등 관련 행사를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 도착해 대기중이던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김 차장이 미국과 러시아 등을 잇따라 방문 하며 발걸음을 재촉하는 데에는 남북협력 증진과 관련된 논의도 포함돼 있을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대통령의 외교 보좌관인 김 차장이 움직임에 따라 문 대통령의 남북협력 구상도 논의 테이블에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이런 청와대의 물밑 움직임이 3월 하순 또는 4월 남북 간의 협력 증진을 위한 사전 포석이란 분석도 나온다.


남북간의 협력 재개를 이끌어 낼 수 있는 행사로 7월 개막하는 일본 도쿄 올림픽이 꼽히기 때문이다.

7월 도쿄 올림픽과 관련된 남북간의 행사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늦어도 4월부터는 가시적 협상이 필요하다. 3월 초 한.미 군사훈련이 있는 만큼, 3월 말이나 4월 남북 간의 대화도 수면 위로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을 가진 가운데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환호하는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9.19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만나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공동진출,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유치를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또 신년기자회견에서도 대북제재 하에서 가능한 남북 협력 증진 방안으로 개별관광뿐 아니라, 스포츠 교류 등을 꼽기도 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개별관광 추진 등 협력 증진을 위해 일본 도쿄 올림픽이 중요한 계기점이 될 수 있다"며 "감염증 사태가 잠잠해지고 한미 군사 훈련 이후, 도쿄 올림픽 개막 전 (남북 간 )움직임이 있어야지만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