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40돌, 세계 관광유통산업의 살아있는 역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내 8개, 해외 13개 매장 영업
한류마케팅 필두로 아시아·태평양 'LDF BELT' 구축

40주년 기념 드론쇼.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롯데면세점이 14일 창립 40주년을 맞이했다. 지난 1980년 2월 서울 소공동에 처음 문을 연 롯데면세점은 2019년 현재 아시아 1위, 세계 2위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관광유통산업을 이끌고 있다.

1980년대 초기 매장 전경.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은 백화점처럼 매장이 구획화된 '부티크 스타일'을 세계 면세점 업계 최초로 도입한 것은 물론이고 △루이비통 △에르메스 △샤넬 등 명품 빅3를 단일 지점에서 처음 유치했다.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통한 우리나라 관광산업 활성화를 목표로 한 롯데면세점은 오픈 첫 해 20억원의 매출 규모에서 지난해 약 10조원 규모로 5000배 가량 성장했다.

롯데면세점은 2010년대 들어 해외 사업 비중을 높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시작으로 우리나라 면세업계 최초로 해외 시장 진출을 선언한 롯데면세점은 △미국 괌 △일본 오사카와 도쿄 △베트남 전역 등으로 사업 범위를 넓혔다.

2018년 8월에는 JR DUTY FREE로부터 오세아니아 지역 5개 면세점의 운영권을 인수하는 M&A를 통해 지난해 1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의 주류담배 사업권을 획득해 오는 6월 오픈을 준비 중이다.


1992년 2억불탑을 수상했다.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2017년 2000억원 규모였던 롯데면세점 해외사업 규모는 3년 만인 2020년 1조원을 목표로 하는 동시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아우르는 'LDF BELT'를 구축하게 됐다.

롯데면세점 패밀리 콘서트.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특히 롯데면세점은 2000년대 초반 배용준 기념품샵을 도입해 일본인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한류마케팅'을 자랑한다. 방탄소년단과 엑소(EXO), 트와이스 등 탑 모델을 활용한 한류마케팅과 이들을 한 무대에서 선보이는 롯데면세점 패밀리콘서트를 29차례 열어 관광객 유치에 힘썼다. 이로 인해 56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2800억원의 부가가치 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같은 롯데면세점은 또 한번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40주년 아트 컬래버레이션을 시작으로 다양한 문화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스티브 윌슨의 40주년 메인 엠블럼.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에르메스와 칼 라거펠트, 나이키 등 브랜드와 컬래버레이션으로 명성을 떨친 스티브 윌슨은 롯데면세점 40주년을 40개의 풍선으로 형상화해 메인 엠블럼을 제작했다.

롯데면세점은 이외에 다양한 시각적인 메시지를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사계절, 글로벌 도시 등이 담김 키비주얼을 추가로 제작해 올 한 해 동안 진행될 행사외 국내외 영업점 시즌 데코레이션에 녹일 예정이다.

40주년 기획상품 '시예누'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한편 롯데면세점은 K-뷰티 브랜드와 기획한 롯데면세점 전용 단독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롯데면세점 명동 본점에 팝업 매장을 오픈한 '시예누(SIENU‧时姸露)'가 대표적이다. 시예누는 아모레퍼시픽과 공동 개발한 단독 화장품 브랜드다. 오는 3월 정식 매장을 오픈한다.

롯데면세점은 또 국내 제품뿐만 아니라 해외 뷰티 및 럭셔리 패션, 쥬얼리 브랜드 등과 협업한 단독 제품을 공개하고, 유명 인플루언서의 제품 리뷰 영상도 론칭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