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우한 교민 수송 위해 전세기 투입 검토 … 교민 수요조사 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연합뉴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우리 정부가 우한폐렴으로 도시 전체가 봉쇄돼 사실상 고립된 우리 교민 등의 귀국을 위해 전세기를 띄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주 우한 총영사관은 교민에게 보낸 안내문을 통해 전세기를 통한 귀국 추진을 위해 수요조사를 하고 있다며 희망자들을 영사관에 알려달라고 밝혔다.

우한 총영사관측은 그러나 아직 전세기를 통한 귀국이 확정된 사안은 아니고 대략적인 수요 조사를 위한 것이라며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달라고 당부했다.


우한에서는 23일부터 우한을 출발하는 항공기와 기차가 모두 폐쇄됐고, 시내 대중교통도 중단된 상태다. 우한을 빠져나가는 고속도로, 일반도로도 모두 봉쇄됐다.

우한 인근의 어저우 황강시를 불한다는 철도, 버스 등도 운행을 중단한 상황이다.

우한에는 1000~1천 200명 가량의 교민과 유학생, 상사 주재원 등이 거주하고 있는데, 이중 상당수가 귀국하고 현재는 500~600명 가량이 남은 상태다.

이광호 우한 부총영사는 "전세기 뿐만 아니라 전세버스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우한을 빠져 나가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며 "중요한 것은 중국측이 협조인데, 이를 위해 먼저 교민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