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시대' 충남 청양군서 여섯 번째 아이 출산…출생신고 마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배순병·강미옥 씨 부부..슬하에 3남 3녀
저출산 시대에 충남 청양에서 한 부부가 여섯 번째 아이를 출산해 출생신고를 마쳤다.


23일 청양군에 따르면 운곡면에 사는 배순병(35)·강미옥(28) 씨 부부가 최근 몸무게 2.8㎏의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한 뒤 이날 면사무소를 찾아 '배진환'이라는 이름으로 출생신고를 했다.

지난 2018년 다섯째 아이를 얻은 배 씨 부부는 1년 6개월 만에 여섯째 아이를 얻는 경사를 맞았다. 배 씨 부부는 이로써 슬하에 3남 3녀를 두게 됐다.

배 씨 부부는 "아이가 주위 분들의 축복 속에서 건강하게 태어나 무엇보다 감사하다"며 "첫째부터 막내까지 우애 좋은 아이들이 되도록 열심히 키우겠다"고 말했다.

청양군은 첫째 아이 100만 원, 둘째 200만 원, 셋째 500만 원, 넷째 1000만 원, 다섯째 이상 2000만 원의 출산장려금을 지급 중이다. 셋째 이후 영유아 양육비 10만 원과 출산축하금 50만 원을 주고 출산용품도 지원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