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춘절 관광객 유입 '우한 폐렴' 비상…경남도 방역 대응체계 가동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대책본부 24시간 가동
시군 보건소 20곳 선별 진료소 지정, 음압 전용병동 점검

(사진=경남도청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경상남도가 중국 춘절 기간 동안 경남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 증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발생 우려가 커지자 대응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하고 24시간 상시 비상방역체계 가동에 들어갔다고 23일 밝혔다.


도내 시군 보건소 20곳은 선별 진료소를 지정하고 혹시 모를 의심 환자 발생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의심 환자 발생에 대비한 신속한 검사 체계를 구축한 상태다.

국가지정 격리병원인 경상대병원과 국내 유일 음압 전용병동을 운영 중인 마산의료원의 대응 체계도 점검하고 의심 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격리 조치할 수 있도록 했다.

도는 지난 21일에 이어 이날도 시군 보건소장 영상회의를 열고 방역대책반 구성과 운영, 선별진료기관 지정, 전담 공무원 지정, 의료기관 협력체계 강화 등을 요청했다.

도는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씻기를 생활화 하는 등 감염병 예방 행동 수칙을 꼭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중국을 방문할 경우 동물 접촉을 피하고 불가피한 경우 외에는 현지 의료기관 방문도 자제해 달라고 강조했다.

도는 중국에서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나 관할 보건소에 신속히 상담해 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김경수 지사는 "설 연휴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등 감염병 도내 유입 차단에 주력하고, 정부와 보건소, 의료기관과 상시 소통해 상황 종료 때까지 선제적으로 대응해 달라"고 지시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