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집 어질렀다고 물 붓고 뺨 때리고…무서운 여중생들 입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영상 촬영·폭행 묵인 또래 중학생들도 조사
가해 학생 엄벌 국민청원 시작

(사진=영상 캡처)
네이버채널 구독
10대 여중생들이 후배를 폭행하고 그 장면이 찍힌 영상이 SNS에 퍼지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중학교 2학년 여학생 2명을 불구속 입건하는 등 폭행 사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피해 학생과 학부모는 지난 22일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다.

이들은 지난 19일 오전 김해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피해 학생을 무릎 꿇린 채 여러 차례 뺨을 때리고 머리채를 움켜잡은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학생은 현재 전치 3주의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범행 당시 가해 학생은 이 아파트에 사는 남학생을 포함해 3~4명의 중학생과 함께 있었던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들은 지난 18일 밤 해당 아파트에 사는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모였다.

그러나 평소 알고 지낸 피해 학생이 허락 없이 집에 들어와 어질렀다는 이유로 다음 날 아침 피해 학생을 부른 것으로 확인됐다.

가해 여학생 2명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은 폭행에는 가담하지 않았지만, 폭행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하거나 폭행을 묵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당시 피해 학생이 폭행에 저항하지 않은 점을 미뤄 추가 피해가 있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또, 피해 학생뿐만 아니라 당시 또래 4명이 함께 불려간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도 폭행을 당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달 중순쯤 김해의 한 상가에서 "뒷말을 한다"며 또 다른 중학교 1학년 여학생을 폭행한 진술도 확보했다.

경찰은 현장에 머문 것으로 알려진 중학생 10여 명에 대해서도 폭행 등의 혐의가 있는지 수사할 방침이다.

가해자들은 모두 14살이 넘어서 형사 미성년자는 아니다.

현재 폭행 장면이 촬영된 영상이 SNS에 퍼지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으며 가해자들을 엄벌해 달라는 국민청원도 시작됐다.

해당 영상에는 가해 학생이 무릎을 꿇고 앉아 있는 피해 여학생에게 프라이팬에 담긴 물을 붓고 머리를 움켜쥔 채 뺨을 여러 차례 때렸다.

남학생들도 있었지만 폭행 장면을 보고도 아무런 제지도 하지 않았고, 피해 학생은 말 한마디조차 하지 못할 정도로 이들의 폭행에 저항하지 못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