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일부 국회의원 혁신도시법 개정안 저지 움직임, 충남 대전 강력 반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혁신도시법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갖는 양승조 충남지사(오른쪽에서 두번째)(사진=김화영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대구와 경북지역 일부 국회의원들이 대전과 충남에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저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데 대해 충남과 대전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3일 충남 태안군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충남에 혁신도시를 추가로 지정하기 위한 국토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에 대해 대구·경북 지역의 일부 의원들이 통과 저지 방침을 세웠다는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또 "이는 상처 난 충청인의 마음에 소금을 뿌리고 성난 민심에 기름을 끼얹는 망언이고 혁신도시가 없는 충남도민과 대전시민의 마음을 단 1%도 헤아리지 않은 것은 물론 양심도 없고 국가 균형발전에 대한 털끝만큼의 의지도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 15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충남도당 신년 인사에서 '여러분이 꿈꾸는 혁신도시 반드시 만들어 내야 한다'고 말했는데 황교안 대표의 이 발언은 무엇이고, 대구·경북 지역 일부 의원의 특별법 통과 저지 방침은 또한 무엇이냐?"고 따졌다.


양승조 지사는 "황교안 당 대표는 분명한 진의를 밝히고 특별법 통과 저지 방침이 진의가 아니라면 석고대죄의 심정으로 우리 충청인에게 사죄하기 바란다"며 "설명절이 지날 때까지 명확한 입장표명이 없을 경우 자치단체와 정치권은 물론 물론 충청권 모든 주민들이 힘을 합쳐 강력한 규탄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혁신도시 지정 요구는 충남만을 특별대우 해 달라는 지역 이기주의에서 출발 한 것이 아니라 다른 시도와 동등한 대우를 요구하는 것"이라며 "도리에 맞지 않는 특별법 통과 반대 방침 논의를 중지하고 특별법 개정안 통과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시도 이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혁신도시법 개정안 통과 반대는 대구경북 일부 국회의원 의견으로 자유한국당 공식입장은 아닌 것으로 파악되지만 지역주의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혁신도시는 국가의 균형발전, 수도권과 비수도권과의 균형 발전을 목표로 하는 것인 만큼 비수도권 지역간의 갈등양상으로 비춰져서는 안된다"며 "설 명절 후 자유한국당 지도부를 방문해 혁신도시 지정 총선공약 발푱와 국가균형발전 특별볍 통과를 요청하고 국토교통부장관과 균형위원장도 방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