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도 우한폐렴 초긴장 …중국 관광객 입국 금지 조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유입을 막기 위해 중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하는 초강수를 뒀다.

21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 내 북한 전문 여행사들은 최근 북한 당국으로부터 '우한 폐렴' 확산때문에 중국 여행객의 입국을 중단한다는 통지를 받았다.


중국 여행사들은 춘절을 맞아 대규모 단체 관광객을 평양 등에 보낼 예정이어서 막대한 금전 손실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에 따라 여행사는 예약 고객에 양해를 구하며 환불 의사를 전달한 상태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지난 20일 북한 측에서 갑자기 통지가 왔다"면서 "우한 폐렴 때문에 북한은 관련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중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무기한 중단하기로 했다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북한은 2003년에 중국에서 사스가 유행했을 때도 평양-베이징 항공 노선을 차단했으며 신의주 세관마저 일시 폐쇄하는 극약 처방을 쓴 바 있다.

이런 조치들 때문에 북한은 당시 아시아를 휩쓴 사스의 영향을 전혀 받지 않는 극소수의 국가로 살아남았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