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설 연휴 특별대책 마련…수송력 증강·안전·서비스 총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총 3496회 (하루 평균 699회) 운행..평시대비 166회 증편
23일부터 27일까지 24시간 특별대책본부 운영

(사진=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한국철도(코레일)가 설을 맞아 고향을 찾는 철도 이용객을 위해 수송력 증강·안전·서비스 등 분야별 특별 대책을 추진한다.

오는 23일부터 27일을 '설 특별 수송 기간'으로 정한 한국철도는 우선 수송력 증강을 위해 열차 운행 횟수를 평시 대비 166회 늘려 모두 3496회 운행한다.

KTX는 주말 운행계획을 적용해 평소보다 7만 3000석을 더 공급하고 수요가 많은 주요 노선에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를 80회 추가 운행하기로 했다.

ITX-청춘과 수도권 전철 등 광역철도는 주말 수준을 유지하며 귀경 수요가 몰리는 25~26일에는 KTX 등 간선 여객열차와 연계할 수 있는 심야 전철을 56회 추가하는 등 평소보다 열차를 86회 증편해 모두 1만 1038회 운행할 계획이다.

연휴 다음날인 28일에는 평상시 월요일 새벽에만 운행하는 KTX를 3회 투입해 장거리 출근객의 편의를 높이기로 했다.

한국철도가 지난 20일 '설 특별 수송 사전 점검 회의'를 열고 지역본부별 안전관리대책과 준비사항을 공유했다. (사진=한국철도 제공)
한국철도는 설 특별수송 기간 특별교통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할 계획이다. 관제, 여객, 광역, 물류, 차량, 시설, 전기 등 7개 분야별로 모두 162명이 열차 운행 상황을 실시간 살핀다.

장애나 사고에 대한 비상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전국 주요 거점에 비상 차량을 배치하고 기동수리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대전, 오송, 익산 등에 KTX와 무궁화 등 열차 3편성을, 서울, 제천, 경주, 부산, 익산, 광주, 영주 등 14개 역에 동력차 14량을 배치한다.


비상시 열차 운행지연 최소화를 위해 전국 52개 역에 차량을 응급조치할 수 있는 170명의 기동수리반을 운영해 응급체계를 구축했다고 한국철도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한국철도는 사고 복구 장비와 자재를 주요 역에 분산 배치하고 출동 준비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폭설에 대비해 제설기 9대를 전국 주요 거점에 구비하고 폭설이 내리면 영업 시행 전 제설 열차를 운행하기로 했다.

설 명절 기간 전국 안내 인력도 보강하며 총 1만 3155명이 근무한다. 맞이방, 화장실 등 접객시설 순회 점검을 강화해 이용객 편의를 높이고 길 찾기 헬프데스크나 교통약자 승하차 도움 서비스 등 안내를 강화했다고 한국철도는 설명했다.

철도사법경찰대와 함께 주요 역사 화장실 등 불법촬영카메라 설치 취약장소를 특별점검하고 소방서나 지역 의료기관과 협력해 응급환자 지원체계도 갖추기로 했다.

전국 주요 역에서는 귀성·귀경객을 위해 다과, 전통차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전통놀이 체험 등 문화행사도 열린다. 클래식이나 가요, 합창단 음악회 등 다양한 공연과 함께 즉석 사진 서비스나 노래자랑 등 특색있는 행사도 진행한다.

손병석 사장은 "열차를 타고 고향 다녀오시는 길이 편안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철도 안전과 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