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래 "총선, 대전 7석 가운데 4+α 목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1대 국회 '개혁국회' 강조.."이번 총선, 미래 결정짓는 중요한 선거"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이 2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이 "이번 총선에서 대전 7석 가운데 4+α가 되길 기대한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대전은 7개 지역구 가운데 민주당이 4석, 자유한국당이 3석을 갖고 있다.

20일 열린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조 위원장은 "당연히 전석을 석권하면 좋겠지만, 추가 의석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민주당 의석수가 현재에서 +α가 되길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조 위원장은 21대 국회를 '개혁국회'라고 칭하며 "20대 국회 과정에서 사사건건 발목을 잡고 툭하면 단식과 국회를 마비시킨 정당은 21대 국회에서 정치적 영향력을 줄이고 의석수를 줄여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번 총선이 지역에 주는 의미에 대해서는 "2020년은 2025년 이후 대전의 미래를 구체적으로 준비하는 한 해라는 관점에서 대전의 지속성장 등 한 단계 도약을 위해 민주당이 더 책임을 지고 일을 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2025년에 개통하고 주요 도로망 계획도 2025년을 기점으로 진행 중이며 대덕특구 리노베이션이 본격화하는 것도 2025년으로 2025년은 대전에 중요한 시점이 될 것"이라며 덧붙였다.

지역 이슈와 관련해서는 지역 균형 발전 문제 핵심인 혁신도시 문제를 꼽으며 "2월 (법안 처리를 위한) 국회 소집을 중앙당에서 고민 중이고 대통령께서도 취지와 이런(혁신도시 대전 추가지정) 부분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는 점에서 혁신도시 추가지정에는 걸림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제는 혁신도시 지정 이후 추가적인 공공기관 이전할 때 대전에 어떤 공공기관을 유치할 것인가 구체적인 고민으로 이동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