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거래 100조 원 돌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지난해 거래 규모 102조 8339억 원..사상 최초

나라장터 거래 규모. (사진=조달청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의 거래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100조 원을 넘어섰다.

20일 조달청이 집계한 지난해 나라장터의 거래 규모는 102조 8339억 원으로 2018년 89조 7741억 원과 비교해 14.5% 증가했다.


지난해 거래를 분야별로 살펴보면 시설공사가 43조 8701억 원, 물품 33조 9028억 원, 서비스 24조 2994억 원, 외자 6030억 원 순으로 조사됐다.

기관별로는 지방자치단체가 전체 45.7%인 47조 462억 원, 국가기관은 17조 7967억 원, 교육기관은 12조 5516억 원을 발주했다.

나라장터는 조달업무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범정부 전자조달 플랫폼으로 2018년 기준 전체 공공 조달 거래의 73%를 처리하고 있다.

나라장터는 중앙행정기관, 광역·기초자치단체, 공기업 등 5만 7000여 개 수요기관과 43만여 개 조달 업체가 이용 중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