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남북관계 개선 미국도 지지...속도감 있게 협의할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미 국무부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과 면담한 뒤 국무부 청사를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과 회동한 뒤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도훈 본부장은 17일(현지시간) 워싱턴 주미대사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비건 부장관과 협의 이후 합의된 문구가 있다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해줬고, 한미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에 관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도록 한다는데 대해서도 합의했다"고 말했다.

북미 간의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돌파구를 마련하는 차원에서 남북관계를 개선시키려는 한국의 노력에 대해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

실제로 미 국무부는 전날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며 "미국은 남북협력이 비핵화의 진전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하기 위해 동맹국인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언론 논평을 내놓기도 했다.


이 본부장은 남북관계 개선 협의도 어떻게 하면 북한을 대화로 끌어들이고 도발을 저지할 수 있느냐 하는 맥락에서 한 것이라면서 "한미간 협의가 이제 시작됐고, 시간을 끌 수 있는 것도 아니어서 속도감 있게 협의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개별관광이나 접경지역 협력사업 등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특히 미측의 지지 입장을 확보한 상황에서 우리 쪽의 협력사업 제안에 북한이 어떻게 반응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이 본부장은 전날 비건 부장관을 면담하고 오찬을 함께 한데 이어, 이날은 비건 부장관의 취임선서식에도 참석해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 이슈 전반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본부장은 이번에 비건 부장관과 면담을 하면서 북한의 의도가 무엇인지, 또 북한을 대화로 끌어들이면서 도발을 막기 위해 한미가 어떻게 공조할지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한편, 비건 부장관은 부장관으로 취임한 뒤에도 대북 특별대표 직책을 계속 유지하면서 북한 문제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비건 부장관이 북한 뿐 아니라 이란 문제 등 미국의 대외정책 전반을 다뤄야 하는 만큼, 실질적으로는 알렉스 웡 차석대표가 북한 문제를 주로 맡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 본부장은 크게 바빠진 비건 부장관을 만나기 위해서는 앞으로 본인이 더 자주 미국으로 와서 논의해야 할 것 같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