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선로 움직여 주행 방향 바꿔주는 '선로전환장치' 국산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 적용..안정성 향상
철도 신호기술 전문 중소기업과 공동개발..올해부터 단계적 도입

지난해 12월, '2019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에서 선보인 통합형 선로전환장치. (사진=한국철도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한국철도가 철도 신호기술 전문 중소기업과 함께 열차가 달릴 때 선로를 움직여 주행 방향을 변경해주는 선로전환장치 개발에 성공했다.

국내 기술로 새롭게 개발한 선로전환장치는 고속선과 일반선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통합형'으로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적용했다. 기존 선로전환장치보다 내구성과 안전성, 유지 보수성이 뛰어나다고 한국철도는 설명했다.

기존 선로전환장치 보다 선로전환 가능 횟수가 20만 회에서 30만 회, 사용 연한은 10년에서 15년으로 1.5배가량 늘었다.


특히 세계 최초로 선로 밀착 여부와 정도를 밀리미터(㎜) 단위로 표시해 주는 '거리검지형 밀착검지기'를 적용해 정밀한 상태 진단과 계획적 유지보수가 가능하다.

빅데이터 기술 등을 접목하며 실시간 작동상태와 고장정보를 알리는 자기진단기능을 탑재했다고 한국철도는 설명했다.

한국철도는 공인기관 성능시험을 거쳐 대전역 등 3곳에서 약 1년간 현장시험을 마쳤다. 올해부터 일반선과 고속선 등에 단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주용환 전기기술단장은 "철도안전과 이어지는 선로전환장치를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