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AI 챗봇 '아론' 이용자 300% 증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네이버채널 구독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인공지능(AI) 챗봇인 '아론(Aaron)'을 이용한 고객이 모두 49만 2461명으로 전년 대비 300%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아론 이용자들은 한국어와 영어, 중국어 등으로 △모바일 홈페이지 △모바일 앱 △PC △카카오톡 △페이스북 △RCS △위챗 등 플랫폼에서 실시간으로 예약 발권 등 궁금한 점을 문의할 수 있다.

오는 23일부터 28일까지 설 연휴 국내선 임시편도 아론으로 예약 및 발권이 가능하다.


아론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지정한 아시아나항공의 코드 'AAR'과 24시간 동안 고객 서비스를 위해 언제나 열려있다는 'ON'의 의미를 가졌다. 2017년 11월 국내 항공사 최초의 챗봇이다.

아론은 아시아나IDT와 마이크로소프트가 협업해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Azure)'와 인공지능(AI) 기반의 자연어 처리 서비스 '루이스(LUIS)'를 활용해 개발됐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실시간으로 항공권 구입이나 궁금한 점을 바로 확인할 수 있어 '아론'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올해도 아론 이용자들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7월 인공지능을 이용해 항공정보를 분석하는 'WIND-AI' 시스템을 도입했다. 실시간으로 변하는 기상정보를 분석해 기상으로 인한 회항이 10% 줄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