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고민정 대변인·유송화 춘추관장, 총선 출마 위해 사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공직 사퇴시한 하루 앞둔 15일 사직 공식화
고 대변인, 경기 고양·서울 광진·서초 등 출마 거론
유 춘추관장은 서울 노원 출마할 듯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오른쪽)과 유송화 춘추관장.(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과 유송화 춘추관장 등 여성 비서관 두 명이 15일 청와대를 사직한다.


두 사람 모두 최근 4·15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결심을 굳혔고, 공직 사퇴시한을 하루 앞두고 청와대를 떠나게 된다.

고 대변인의 경우 아직 출마지가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당에서는 고 대변인이 경기 고양 지역에 출마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경기 고양병)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경기 고양정)이 올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민주당 입장에서는 해당 지역구를 사수하기 위한 '새로운 인물' 투입이 절실한 상황이다.

민주당 안팎에서는 고 대변인이 고양 외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불출마하는 서울 광진을에도 도전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또 서울 서초와 경기도 의정부 등 다른 지역에서도 고 대변인의 경쟁력을 확인하기 위한 시뮬레이션을 돌려본 것으로 전해졌다.

유 관장은 서울 노원구에서 구의원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는 만큼, 노원지역 출마가 예상된다.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를 보좌하면서 2부속 비서관으로 청와대에 입성한 유 관장은 지난 해 초 춘추관장(비서관급)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와 함께 권향엽 균형인사비서관 역시 총선 출마를 위해 조만간 청와대를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