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첫 총선 공약 '무료 와이파이'…청년층 공략(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민주당, 2022년까지 버스·학교 등에 5만3천여개 보급
통신비 절감 효과 큰 '2030', '사회 취약계층' 겨냥
보안 문제 등 대비해 정기적 실태조사도 추진 방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 세 번째)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정식 정책위의장의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1호 공약 발표가 끝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더불어민주당이 '무료 공공 와이파이(Wi-Fi)'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총선 첫 공약으로 제시했다.

민주당은 15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총선공약 발표 행사에서 '안전한 공공 와이파이를 방방곡곡으로 확대·구축해 전국 무료 와이파이 시대를 열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구체적으로 버스·학교·문화시설과,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보건복지 시설 등을 중심으로 2022년까지 5만3000여 개의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구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20~30대 청년층의 통신비 절감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민주당은 기대하고 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사회 취약계층의 데이터 이용량을 보더라도 2030이 굉장히 많은 데이터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젊은층, 취약계층에서 정보격차를 주장하는 분들의 간절한 염원 있기 때문에 1호 공약으로 선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자료사진)
통신비 절감 효과를 상대적으로 크게 체감하는 2030 청년층과, 정보격차 해소를 원하는 사회 취약계층의 표심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최근 불거진 공공 와이파이에 대한 보안 문제에 대비해, 정기적으로 와이파이 멸실·고장 여부, 보안기능 적용 여부 등 실태조사를 추진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와이파이 전국 확대·구축에 2022년까지 5780여억 원의 예산이 쓰일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