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日모기업 순이익 전망치 1천억원 낮춰…불매운동 여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한국에서 유니클로 불매운동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운영업체인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이 연간 수익 전망을 1천억원 넘게 낮췄다.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패스트리테일링은 2020회계연도(2019년 9월∽2020년 8월)의 연결재무제표 기준 순이익을 당초 전망치보다 100억엔(약 1천60억원) 하향 조정한 1천650억엔(약 1조7천486억원)으로 수정했다.

당초 이 업체는 2020 회계연도 순이익이 전회계연도보다 8% 늘어난 1천750억엔(약 1조8천546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지난해 9월~11월 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약 3% 감소했다는 밝혀 한국에서 유니클로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해외 사업 부진이 실적 악화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오키자키 다케시 유니클로 최고재무책임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 사업에 관해 "매우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우리로서는 오직 진지하게 한국 시장을 마주 보고 고객을 마주 보며 갈 뿐"이라고 말해 불매운동의 여파를 실감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교도통신은 패스트리테일링의 전망 악화에는 한국의 불매운동이외에 홍콩 시위와 겨울철 기온이 높아 동계 의류 판매가 저조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도쿄증시에서 이날 9시 50분 현재 패스트리테일링의 주가는 전날보다 1880엔(약19950원) 하락한 6만1880엔(약 65만6천7백원)에 거래되고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