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적대행동시 잃을 것 너무 많아"…北에 경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ICBM 카드' 손대는 北에서 위기감 관측
촉박한 '연말시한' 위태로운 샅바싸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AFP/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너무 영리하고, 그가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한다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 사실 모든 것을 다 잃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이같이 쓰면서 “그는 나와 함께 싱가포르에서 강력한 비핵화 합의에 서명했다”며 “그(김정은)는 미국 대통령과의 관계를 무효화 하거나 (내년) 12월 미 대선에 개입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다. 그러나 북한은 약속대로 비핵화해야만 한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중국, 러시아, 일본, 그리고 전세계가 이 문제에는 연합돼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전날 로이터통신 기자가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의 성명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내년 미 대선에 개입하기를 원치 않는다고 생각하며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놀랄 것이라고 말했다’고 트위터에 쓴 것을 리트윗하면서 덧붙인 말이다.



기본적으로 이날 트윗은 자신의 전날 발언, 즉 김 위원장이 미 대선에 개입하기를 원하지 않고, 적대적으로 행동하지도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는 발언을 트윗을 통해 재차 강조하면서 보다 자세히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만약 북한이 미국에 적대행위를 하면 김정은 위원장은 “모든 것을 잃을 것”이라는 경고도 함께 담았다. 그러면서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실현하려면 비핵화를 해야만 한다며 비핵화 약속 이행을 압박하는 모습도 보였다.

전날 김성 대사는 일부 외신에 보낸 성명에서 미국이 "북한을 질식시키려는 시도에서 적대정책을 이어가고 있다"며 "미국이 추구하는 지속적이고 상당한 대화는, 국내 정치적 어젠다로서 북미대화를 편의주의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시간벌기 속임수"로 “비핵화는 협상 테이블에서 이미 내려졌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