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공로 기리는 '상전유통학술상' 지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네이버채널 구독
롯데그룹은 신격호 명예회장의 한국 유통산업 발전에 대한 공로를 기리고 국내 유통학 및 유통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상전(象殿)유통학술상' 지원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올해 한국유통학회에서 새롭게 제정한 '상전유통학술상'은 신 명예회장의 경영철학을 이어받아 우수한 연구자들을 발굴‧양성하고 격려한다는 취지로 그의 호인 '상전'을 따 만들어졌다.

한국유통학회는 매년 유통관련 연구 및 정책분야의 발전에 이바지 한 사람을 대상으로 학술 대상 1명, 최우수학술상 3명, 신진학술상 1명을 선정해 시상할 예정이다. 롯데는 학술상의 상금과 운영비를 지원한다.

제 1회 상전유통학술상 시상식은 오는 6일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릴 예정이다.


롯데지주 황각규 대표이사는 "신격호 명예회장은 이미 1970년대 미래에는 무형의 가치와 서비스를 창출하는 업종으로 산업구조 중심이 옮겨질 것을 예측하고, 이 분야에 적극 투자해 유통산업의 현대화와 고부가가치화에 기여했다"며 "평생을 한국 유통산업의 발전을 위해 고민해 온 신 명예회장의 정신이 '상전유통학술상'을 통해 지속적으로 계승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 명예회장은 1979년 롯데쇼핑 설립 및 롯데쇼핑센터(현재 롯데백화점 본점)를 건립하며 국내 유통산업을 한 단계 도약 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당시 신 명예회장은 유통업이 활발해지면 산업 전반에 걸쳐 생산과 소비의 선순환 구조가 형성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국내 유통업에 투자하면서 최신 시설과 선진화된 경영 시스템을 갖춘 초대형 백화점을 만들었다. 1979년 문을 연 롯데쇼핑센터는 개점 당일에만 30만명이 방문하고, 개점 100일만에 입장객 수 1000만명을 돌파했다.

이후 신 명예회장은 △국내 최초의 민자역사 백화점 오픈(1991년) △국내 최초 편의점 도입(1982년) △국내 업계 최초 인터넷 백화점 사이트 오픈(1996년) △국내 업계 최초 멤버십 제도 도입 등으로 유통 산업의 발전을 이끌었다. 국내 업계 최초로 해외 시장에도 진출해 현재 롯데의 유통부문은 러시아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