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찍어내기' 일단 실패, 손학규 2차 시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회법 상 '원내대표' 임기 지속
孫측 의총 열어 불신임하려 해도 숫자서 밀려
변혁 전원 징계 후 의총 열어야 불신임 가능
윤리위, 8일 변혁 '나머지 11명' 징계 논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측이 당 윤리위원회를 동원해 반대파를 제거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극대화되는 모양새다.

1차로 유승민 전 대표를 포함해 유의동, 권은희 의원 등 변혁 모임의 핵심 인사들의 당원 권한을 정지시켰다. 이 과정에는 오신환 원내대표도 포함됐다.

패스트트랙 등 원내 협상을 주도하는 오 원내대표의 교체를 겨냥한 노림수였다.

하지만 국회법 상 오 원내대표의 직위가 유지되면서 손 대표 측이 '오신환 찍어내기' 2차 시도를 준비 중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오는 8일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나머지 변혁 소속 의원 11명의 징계를 추진하는 것.

이는 원내대표를 불신임하는 데 있어 의총을 통해 제적하는 방법 외에 해법이 없기 때문이다. 현재 변혁 15명 대 비변혁 9명으로 세(勢)에서 밀리는 손 대표 측은 변혁 전원을 징계한 뒤 9명 의원만의 의총을 열어 오 원내대표의 불신임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윤리위를 반대파 제거에 활용하는 극단적인 방식을 놓고 호남계에서 조차 "분란을 조장한다"며 성토하는 목소리가 일부 나왔다. 하지만 손 대표는 원내대표직이 박탈됐다는 주장을 접지 않고 있다.

때문에 추가로 예정된 윤리위 결정이 주목되고 있다. 앞서 윤리위는 지난 1일 변혁 소속인 유승민 전 대표, 오신환 원내대표, 권은희·유의동 의원을 향해 '해당 행위'를 했다며 당원권 정지 1년 징계를 내렸다.


손 대표는 지난 2일 문희상 국회의장 등에게 "오 원내대표의 직이 박탈됐고, 권한대행은 원내수석부대표인 이동섭 의원으로 됐음을 통보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변혁 11명의 의원의 징계 수위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중에는 이동섭 의원이 포함돼 있다. 바른미래당 당헌 57조4항에 따르면 원내대표가 궐위된 경우 후임 원내대표가 선출될 때까지 원내수석부대표, 부대표 중 연장자 순으로 권한을 대행한다. 현재 원내부대표는 유의동·지상욱·김삼화·신용현 의원으로 전부 징계 대상에 올라있다.


결국 징계가 내려질 경우 원내대표를 새로 뽑아야 한다는 주장이 당권파에서 나오고 있다. 한 당권파 관계자는 "원칙대로 따진다면 의원총회를 열어 다시 뽑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물론 이같은 시각은 당권파 내에서도 엇갈리고 있다. 또다른 당권파 관계자는 "당이 이런 상황에서 원내대표를 다시 뽑는다고 의총을 열면 얼마나 대혼란이 오겠느냐"며 "윤리위가 이번엔 정무적인 판단을 할 것이라 본다"라고 말했다.

변혁 측은 손 대표가 윤리위를 동원해 정적들을 '찍어내는'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변혁 측 한 관계자는 "정치가 얼마나 추악해질 수 있는지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리위를 앞세운 손 대표의 '찍어내기'는 사례가 다수 있다. 앞서 하태경 최고위원에게는 노인 폄하 발언을 했다며 직무 정지 6개월을, 이준석 최고위원은 안철수 전 대표 비하 이유로 직위해제를 내렸다. 권은희 최고위원의 경우 당비 미납을 이유로 당직을 박탈했다. 손 대표는 자신을 제외한 선출직 최고위원 전원을 축출했다.

특히 오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 박탈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꼼수'라는 게 비당권파의 주장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