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권순찬 감독 "열심히 해준 선수들, 고맙고 미안하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지긋지긋했던 연패를 마침내 끊어냈다.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은 모든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KB손해보험은 3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3라운드에서 OK저축은행에 세트 스코어 3-0(25-23 27-25 25-23)으로 승리했다.

무려 49일 만에 맛보는 승리다. KB손해보험은 지난 10월 15일 한국전력과의 개막전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둔 이후 12연패에 빠졌다. 구단 역대 최다 연패 기록이다. 연패가 길어지면서 팀 분위기도 가라앉았다.

반전이 필요했던 상황. KB손해보험은 안방에서 OK저축은행을 4연패로 몰아넣고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기는 데 성공했다.

권순찬 감독은 "연패 도중 선수들에게 마지막이 될 수 있다고 얘기했다. 선수들은 반대했었다. 그때 선수들을 믿지 못해 미안했다"라며 "왜 제대로 안 하냐고 선수들을 야단쳤던 것들이 오늘 생각났다. 미안하고 고맙다"라고 밝혔다.

권 감독은 연패가 길어지자 감독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드러내기도 했었다. 그는 "제가 사퇴하면 분위기 반전이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라며 "라커룸에서 선수들에게 그런 행동을 해서 미안하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사표를 반려한 양종희 구단주의 말도 권 감독이 마음을 더욱 단단하게 하는 힘이 됐다.

권 감독은 "구단주께서 '앞으로 배구 안 할 생각이냐. 배구 그만두고 장사라도 할 거라면 (사표를) 받아주겠다. 그게 아니고 계속 배구를 할 계획이면 여기서 해라'라고 얘기하셨다"라며 "그 말을 듣고 나오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 내가 패배자라는 생각도 들었고 반성도 많이 했다"라고 설명했다.

연패를 끊어낸 이상 앞으로가 더 중요한 KB손해보험이다. 오는 7일 우리카드와 격돌하는 권 감독은 "우리카드는 블로킹이 좋은 팀이라 우리가 정교하게 플레이하지 않으면 힘들다"라며 "리시브가 안정적으로 된다면 황택의 역시 편안하게 경기를 풀어가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