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권순찬 감독 "브람, 재활 오래 걸린다면 교체도 고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KB손해보험의 브람 반 덴 드라이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연패 탈출이 절실한 KB손해보험. 반등을 위해 외국인 선수 교체도 고민하고 있다.

KB손해보험은 3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OK저축은행과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3라운드를 펼친다.

OK저축은행이 3연패에 빠져있는 상황이지만 KB손해보험의 분위기가 더 좋지 않다. 한국전력과의 개막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이후 승리를 챙기지 못하면서 12연패에 빠져있다.


설상가상으로 외국인 선수 브람 반 덴 드라이스도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브람은 훈련 도중 명치 끝 근육이 손상됐다.

권순찬 감독은 최악의 경우 교체 카드를 꺼낼 전망이다. 권 감독은 "이번 주 지나 봐야 상태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고민하고 있다. 브람과 함께하면 좋겠지만 재활이 오래 걸린다면 교체도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브가 좋은 OK저축은행을 상대로 리시브 라인이 얼마나 버텨줄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권 감독은 "팀 분위기도 중요하지만 서브가 좋은 팀이기 때문에 리시브가 버텨준다면 승산이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전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