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빠른 시일 내 아이즈원·엑스원 계획 발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아이즈원(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CJ ENM 음악 채널 엠넷(Mnet) 측이 '프로듀스' 시리즈를 둘러싼 순위 조작 의혹에 대해 재차 사과하며 빠른 시일 내에 그룹 아이즈원(IZ*ONE)과 엑스원(X1)의 향후 활동 여부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엠넷은 3일 언론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시청자와 팬 여러분들 및 연습생과 소속사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현재 수사에 성실한 자세로 협조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엄중한 내부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엑스원(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번 의혹에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각각 '프로듀스' 시리즈 시즌3와 시즌4를 통해 탄생한 그룹으로, 활동 기간이 남아있는 아이즈원과 엑스원은 존폐기로에 놓인 상태다.

당초 두 팀은 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리는 CJ ENM 주최 음악 시상식 'MAMA'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이 역시 무산됐다.

엠넷은 이날 낸 입장문을 통해 "관계자들과 협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보상안과 쇄신대책 및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향후 계획을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무 잘못 없는 아티스트들과 연습생들에게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배려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린다"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