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아사히, 계약직 인력 감축…일본 불매운동 영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연합뉴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일본 맥주 소비가 크게 줄면서 수입맥주 시장 1위였던 아사히 맥주가 국내 인력 감축에 돌입했다.

3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아사히 맥주의 국내 유통을 담당하는 롯데아사히주류는 지난달 계약직 영업사원들에게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이들 계약직 영업사원들은 올해 연말 근로계약이 만료된다.

롯데아사히주류 관계자는 "구체적인 인력 규모는 밝힐 수 없다"며 "평년에도 계약직 영업사원들의 계약은 연장되는 경우도 있고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가적인 인력 감축 계획은 정해진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롯데아사히주류의 이 같은 결정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 따르면 지난달(잠정치) 일본 맥주 수입액은 1억 44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7.5% 감소했다. 국가별 맥주 수입 순위에서도 일본 맥주는 1위에서 17위로 추락했다.

한편 롯데아사히주류는 지난달 국내 편의점 납품가를 30% 인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